2022.6.29 수 22:04
> 뉴스 > 핫이슈 > 기획특집
     
'양평지역만들기' 일본서 르네상스를 꿈꾸다
2013년 01월 24일 (목) 17:40:14 차수창 기자 chasoo53@naver.com
   

[양평=차수창 기자] “동해를 사이에 두고 우리와 맞닿아 있는 일본의 선진화된 마을들에서 양평의 미래를 보았습니다.” 양평지역만들기 위원들이 일본 견학을 마치고 한 말이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양평군 각 읍.면 지역만들기위원 40여명은 (사)한국지방자치경영연구소 주관으로 우리의 道에 해당되는 일본 시마네(島根)현과 돗토리(島取)현 등 6곳에 벤치마킹을 다녀왔다.

양평군은 이에 앞서 지난해 상반기 마을만들기사업을 최대 프로젝트로 설정하고 각 읍.면별로 각 분야 위원들을 선정, 지역만들기위원회를 결성한 뒤 지난해 하반기 중간보고회를 거쳐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마을만들기를 시동, 벤치마킹에 들어갔다.

대상 마을은 현별로는 시마네(島根)현의 경우 마쯔에(松江)시와 운난(雲南)시 ㈜요시다(吉田) 고향촌, 요시다마찌 혼쬬거리, 아마초(海士町) 등이고 돗토리(島取)현은 사카이미나토(境港)시 미즈키 시게루 거리 등이다. 이들 마을은 모두 동해를 사이에 두고 맞닿아 있는 이웃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이번 일본 견학은 김선교 군수와 윤양순.박명숙.박현일.송요찬 군의원 등도 참가한 가운데 국내에서 처음으로 특색있는 마을만들기를 주창한 강형기 충북대 교수(한국지방자치경영연구소장)의 지도로 이뤄졌다.

특히, 일본 현지에선 30여년 전부터 마을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호보 다카히코 시마네대학 명예교수(일본재정학회 고문)가 동참, 이들 마을의 성공사례를 설명했다.

   

■시민운동으로 성공한 마쯔에 마을만들기
마쯔에시가 위치한 시마네현은 인구 60만여명으로 6곳의 지자체가 있으며, 마쯔에시는 시마네현 최대 도시로 교토(京都)와 나라(奈良)과 더불어 일본의 3대 古都로 인구는 20만여명.

그러나 20여년 전부터 갈수록 인구가 감소하고 고령화되면서 지자체는 물론 주민들도 위기의식을 느끼고 대안 마련에 나섰다.

이에 마쯔에시는 청.장년들의 건의를 수용, 마쯔에성을 중심으로 흐르는 해자(垓字:성을 방어하기 위해 조성한 물길)로 이워진 호리천을 살리기 위해 수질개선(청류 르네상스)은 물론, 유람선 운영계획을 마련, 마을만들기회사(TMO)와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관광객들을 받아 들였다.

이 결과 지난 1995년 연간 330만여명이던 관광객이 최근 500만여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마쯔에 마을만들기학교 이노우에 토모코 대표는 “흙담장도 역사적 문화유물이 될 수 있듯, 인근 신지코 호수 등 자연경관과 마쯔에성 등 문화유적들을 연계, 시민들을 중심으로 마을만들기에 올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시다마찌 혼쬬거리 “남처럼 하지 말자”
제철산업이 융성했던 요시다 마을은 갈수록 감소하는 인구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1985년 주민들을 중심으로 제3섹터 방식으로 마을만들기 법인인 ㈜요시다(吉田) 고향촌을 결성했다.

초창기 주민들이 모두 주주가 되어 100여명이 2천750만엔을 출자했고, 이후 농산가공부, 수도부, 버스사업부, 원료생산부, 관광사업부, 국민숙박시설인 국민숙사인 세이란소우(淸風莊), 계란밥 전용 간장인 ‘오다마항’ 운영부 등으로 외연을 넓혀 나갔다.

특히 오다마항은 세계 최초의 상품으로 유니크한 컨셉으로 일본 전국에서 대대적인 유행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인근 요시다마찌 혼쬬거리에는 에도시대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집들이 고스란히 보존돼 관광객들을 맞고 있었다.

㈜요시다(吉田) 고향촌 타카오카 대표는 “마을만들기는 남을 따라가면 절대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바다, 갯바람, 소금…그리고 ‘섬의 행복론’
아마초(海士町)는 우리의 독도에서 지근거리에 위치한 섬에 위치한 아마초는 인구 2천여명에 불과한 지자체이다.

중앙정부는 그동안 파산 직전이었던 아마초에 대해 끊임없이 다른 지자체와의 병합을 종용했지만, 아마초는 일본 최고의 특색있는 마을만들기를 통해 꿈의 지자체로 거듭 나고 있다.

현 야무우치 미치오(山內道雄) 군수의 진두 지휘로 자신은 물론, 50여명의 공무원 월급까지 깎으면서 지난 2002년부터 새로운 지역 발전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들을 개발, 추진하고 있다.

아마처 주민들은 그래서 군청을 ‘주민서비스 주식회사’로 부르고 있을 정도이다.

특히, 학생수 100여명 미만인 섬내 유일한 고등 교육기관인 도졘(島前)고교를 명문 고교로 육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복지정책으로 결혼시 10만엔, 자녀 1명 출산시 10만엔, 4명 출산시 100만엔 등을 지원해주고 있다.

무엇보다 아마초는 바다, 갯바람, 소금 등을 지역 특산품으로 일본 최대 마을로 거듭 나고 있다.

   

■만화 캐릭터로 마을 만들기에 성공한 미즈키 시게루 거리
사카이 미나토(境港)시는 일본 수산업의 보고(寶庫)인 돗토리(島取)현에 위치한 인구 3천500여명의 도시.
이 도시에는 매년 수백만명이 찾고 있는 미즈키 시게루 거리가 있다.

이 마을은 일본의 저명한 만화가인 미즈키 시게루의 요괴만화 캐릭터들을 형상화한 콘셉으로 마을만들기에 성공했다.

하지만, 처음부터 순탄하진 않았다. 이 마을의 주종 산업인 수산업에 종사하는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짖쳐야만 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지난 2005년부터 이 마을에도 위기가 닥쳐왔다.

이에 주민들은 한마음으로 뭉쳐 도로 800m에 요괴 캐릭터를 형상화한 동상 154곳을 조성했다. 그리고 해가 거듭 될수록 줄을 이었던 점포들도 되살아나 지금은 100여곳이 성업 중이다.

한편, 연수에 참여한 핵심리더 주민은 “연수 일정이 타이트해 몸은 피곤했지만 지역만들기를 성공적으로 실현한 일본의 마을을 보고 설명을 들으면서 연수를 떠나기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배울 점이 많다는 것을 느꼈으며, 주민 참여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 된 계기가 됐다.

차수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dsafadsffdsa
(115.XXX.XXX.205)
2013-02-26 19:33:33
▶온라인 로얄♣ㅋrㅈl노♣━━▶ sok770.com ◀━━
▶온라인 로얄♣ㅋrㅈl노♣━━▶ sok770.com ◀━━

♠실*시간 글로벌 인.터.넷 생/중계

♠24시간 콜센타 운영 ━━▶ sok770.com ◀━━

♠다년간의 꾸준한 운영으로 유명인 회원 다수

♠국내 최대 회원수 보유

♠다 운 로 드없이 신속한 접속

♠무료 체.험.머.니 지급 ━━▶ sok770.com ◀━━

♠고객감사 각종 이 벤 트 예)마 카 오 호 텔/항공권,상품권등

♠국내최초 HD급 24시간 호 텔 카/*지/*노 생/중계

♠박./카./라 블/랙/잭 룰/렛 식/보등 ━━▶ sok770.com ◀━━

♠빠르고 신속한 입/출금 <<100% 현. 금. 게. 임>>

♠인생역전 기회는 자주오지 않습니다..... 승률79.5%

♠고/액 인/출/자 속출........ 승률79.5% 승률79.5%

♠신 분 보 장확실 <<주.민.번.호/실.명 확인안함>>

♠접속주소-->> sok770.com <<--
전체기사의견(1)
최근인기기사
가평군공노조, 군 읍·면 군민편의중심
가평공노조, 조직문화 개선 캠페인 워
하남소방서, 수난사고 대비 구조대원
양평군, 제5회 양평군수배 그라운드골
경기도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