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13:43
> 뉴스 > 뉴스 > 사회
     
남양주시, 진접읍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추진 안한다’
2019년 11월 06일 (수) 12:15:55 김용건 기자 kyg1@hanmail.net
   


[남양주=팔당유역신문] 경기도 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진접읍 부평리 일원에 추진 중인 첨단가구복합 산업단지 조성사업 관련 “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므로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4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사업의 충분한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인근 주민들의 반대가 지속되고 있어 위와 같은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광한 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하여 평소 주민과의 소통을 강조해 왔으며, 주민들이 반대하면 강행하지 않겠다는 뜻을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본 사업은 난립된 공장의 계획적 입지를 유도하여 경기도 전체 산업단지의 0.2%밖에 안되는 남양주시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일자리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됐다.

낙후된 가구생산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하여 기획-연구개발-디자인-생산-유통-마케팅이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첨단가구복합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추진됐다.

이에 지난 해 8월부터 10월까지 ‘남양주 가구산업 재배치 검토용역’을 통해 입지를 선정하고 올해 3월부터 10월까지 행정안전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의 타당성조사를 수행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사업의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의 반대의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조광한 시장은 “조성 취지가 좋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사업이라 하더라도 주민의견을 무시하며 추진할 수는 없다”며, “산업단지 조성이 주변 광릉숲에 미치는 영향이 과학적으로 검증되지는 않았지만 주민 다수의 동의가 없다고 판단되어 추진한지 않겠다”는 입장을 알렸다.

조 시장은 “첨단가구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그동안 시민들의 의견을 다각적으로 경청해 왔다. 다만 행정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사업 추진여부를 결정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일부 정치권 인사들에 의하여 불필요한 논란과 갈등이 빚어진 사항은 대단히 잘못된 관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무한 경청 하겠지만,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갖고 시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시도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양평군새마을회, 사랑의 김장김치 10
양평, 수제맥주 전문기업 세븐브로이
김상호 하남시장, 2030년 내 5철
경기민주넷, 8차 운영위원회 하남서
양평, A요양원 노인학대 의혹 제기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