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16:09
> 뉴스 > 뉴스 > 사회
     
가평군, 소나무허리노린제 방제연구 나선다
2020년 10월 19일 (월) 10:50:44 이영택 기자 gold5373@hanmail.net
   

[가평=팔당유역신문] 경기 가평군이 최근 첫 발생한 잣나무 임지 소나무허리노린재 신규 해충의 피해원인 규명 및 방제를 위한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북미산 외래해충으로 보통 소나무 및 잣나무 등 침엽수 구과(방울 열매가 열리는 나무)에 주둥이를 찔러 넣고 수액을 빨아 먹어 종자형성을 불량하게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0년 경남 창원에서 처음 확인된 후, 지난해에는 의왕시와 군포시에 이어 올해 도내 최대 잣 생산지인 가평에서 발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내 전체 잣나무 임지에 피해가 심각하게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설악면, 청평면, 조종면 등 10개지역을 조사한 결과 잣 구과 평균 피해율이 75.8%로 집계됐다.

이에 군은 이달 말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 주관으로 피해상황 파악 및 대책 논의를 위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11~12월에는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방법 협의 및 방제농약 등록 및 소나무허리노린재 피해 발생지 조사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내년 1월부터 8월까지는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계획 수립 후, 본격적인 항공방제에 들어갈 방침이다.

앞서 군은 잣송이에 원인을 할 수 없는 쭉정이가 많이 발생하는 증상이 있어 지난해 9월과 올해 9월, 경기도 산림환경연구소에 피해 조사 및 잣 구과 품질 저하에 따른 원인 분석을 의뢰했었다.

가평군 관계자는 “소나무허리노린재는 확산이 빠른 해충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본격적인 연구와 방제를 통해 잣 생산량 및 품질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광주시, 사회적거리두기 5단계 개편에
여주소방서, 재난 취약가구 기초소방시
양평군청 김보경, 평창평화장사씨름대회
북부보훈지청, 순국선열의 날 계기 독
광주소방서, 직원들 청렴도 향상 ‘1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