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4.12 월 17:59
> 뉴스 > 뉴스 > 경찰/소방
     
남양주남부署, 22년 전 연락끊긴 형제 ‘극적인 상봉’
2021년 04월 08일 (목) 09:50:23 김용건 기자 kyg1@hanmail.net
   
     

[남양주=팔당유역신문] 경기도 남양주남부경찰서(서장 박종천)가 지난 6일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 사무실에서 1999년에 헤어진 권영근(가명, 62세) 씨와 동생 권상일(가명, 60세) 씨 형제가 22년 만에 극적인 상봉을 했다고 밝혔다.

형 권영근 씨는 1999년 10월경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인천과 중국을 오가는 배편에 보따리상을 하고 오겠다”고 집을 나선 후 형제들과 소식이 끊겼다.

형제들은 영근 씨의 연락을 애타게 기다리며 그의 행적을 찾아 인천항 연안부두 등을 수소문하며 찾아다녔으나, 생사 여부조차 확인할 수 없었고 끝내 돌아오지 않는 영근 씨가 사망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왔다.

그러던 중 지난 3월 30일 동생 상일 씨는 마지막 희망을 품고 경찰서를 방문해 형의 실종신고를 했고, 이를 접수한 남양주남부경찰서 실종수사팀은 그의 생활반응을 찾아 끈질기게 추적하던 중 영근 씨가 최근 경기도 수원시 소재 A고시원에 전입신고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

영근 씨는 그동안 노숙자쉼터를 전전하며 지내다가 최근 ‘다시 일어서기’ 센터의 도움을 받아 고시원을 얻어 생활 중이었다.

“동생이 찾고 있다”는 경찰관의 말에 울음을 터뜨리며 “22년 전 가족의 연락처가 적힌 수첩을 잃어버렸다. 내가 떳떳하지 못하고 가족에게 미안해서 잊고 살아왔다. 그런데 동생이 찾고 있다니 너무 감사하다. 더 늙기 전에 가족을 꼭 만나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실종수사팀은 동생 상일 씨에게 연락해 6일 두 형제가 만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했고, 두 사람은 눈시울을 붉히며 그동안 못다 한 지난 세월에 대한 이야기 꽃을 피웠다.

경찰 관계자는 “두 형제가 서로를 한눈에 알아봤고, 특히 동생 상일 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형을 다시 만나게 해준 경찰관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김용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이천 초롱초롱동요학교, 올해 수업 참
조광한 남양주시장, 道재난기본소득 4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이천시, ‘대한민국 교통의 중심 이천
양평군, 봄기운 만끽하는 언택트 명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