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15:37
> 뉴스 > 뉴스 > 경기도정
     
경축순환 축분퇴비 생산 '경기미', 일반농법과 차이 없어
2021년 11월 21일 (일) 21:29:05 이영일 기자 man201f@korea.com
   

[경기=팔당유역신문] 경기도가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에서 축분퇴비로 생산한 쌀의 품질을 조사한 결과 화학비료를 사용하는 일반농법과 비교해 수량과 품질에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경축순환농업’이란 가축분뇨를 사용해 작물을 기르고, 볏짚 등 작물의 부산물을 다시 가축의 사료로 사용하는 농업을 말한다. 환경오염 물질로 치부되는 가축분뇨를 잘 숙성시켜 퇴비로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농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도는 경기도농업기술원을 통해 올 상반기 이천시 마장면, 양평군 양평읍, 평택시 청북읍 2곳, 평택시 고덕면(종자관리소) 등 총 4곳 대상으로 경축순환농업 시범단지로 지정한 뒤 대상 필지에 대한 토양의 유기함량을 분석하고 축분 부숙도(썩히고 익힌 정도) 검사를 통해 적정량을 시비토록 했다. 이후 생육과정에 대한 조사, 지도관리와 9~10월 수확 후 수량 및 품질 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필지에서는 추청, 참드림, 진옥, 경기14호 등 경기미를 재배했는데 조사 결과 참드림의 경우 완전미(일등미) 수량은 10a당 525~553kg으로 2017~2020년 참드림 재배농가 현장실증 평균값인 516kg보다 오히려 2~7% 증가했고 단백질 함량도 5.5~5.6%로 평균값인 5.8%보다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과 함께 쌀의 특성을 나타내는 현미 천립중(완숙 벼 1천립의 무게), 아밀로스 함량 등도 일반농법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었다. 나머지 품종도 일반농법과 비교했을 때 의미 있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도는 농가의 경축순환농업 참여를 확대하고자, 집단화된 논에 완전히 썩히고 익힌 축산퇴비를 운반,살포, 경운까지 무상 지원하고 생산비의 일부(ha당 30만 원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8개 시군 19개 수도작 생산자(단체) 564ha를 대상으로 인근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증과 토양분석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달 중순부터 살포와 경운을 시작해 내년 3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토양검정(시비처방)과 적정량의 부숙퇴비(짚·잡초·낙엽 등을 쌓아 썩히고 익힌 비료) 살포는 경축순환농업의 성공을 보장하는 핵심 기술”이라며 “시범 단지내 벼 생육 주요 시기별 촬영 및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시청각 자료를 제작해 시군 영농교육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남양주시,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
광주시, 성남~광주 교통개선대책 사
여주시장애인복지관, 에너지취약계층에
이천 ‘이안 퍼스티엄 이천부발’ 11
용인시, 2차 성장관리계획 최종 고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