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6.29 수 22:04
> 뉴스 > 핫이슈 > 기획특집
     
양평 연잎밥 등 식도락 여행 7선
2013년 10월 27일 (일) 19:19:01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쌀쌀해진 가을 여행에 있어 음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때로는 여행의 좋고 나쁨이 음식의 만족도에 따라 결정되며 맛있는 음식은 떠날 수 있는 여행의 이유로 충분하기 때문이다. 경기도의 맛을 대표하는 음식여행지를 소개한다.

향기가득 영양가득 양평 연잎밥

   

양평은 볼 것도 즐길 것도 많은 곳이다. 더불어 먹거리 또한 다양하다. 양평에서 맛볼 수 있는 음식 중 연을 테마로 한 요리를 빼놓을 수 없다. 연은 예로부터 기력을 왕성하게 하고 백 가지 질병을 물리친다고 하여 식용으로 많이 애용되고 있으며, 잎과 줄기, 뿌리, 씨 등 어느 것 하나 버릴 것이 없는 보양식이다. 고단백의 보양식이 부담스럽다면 연 요리를 즐겨 먹는 것도 좋다.

연꽃으로 유명한 ‘세미원’ 주변으로 연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연 잎 음식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육콩이네’에서는 연잎돌솥밥과 연자전을 맛볼 수 있고, ‘두물머리연칼국수’에서는 세미원의 연으로 만든 연칼국수와 궁중요리 중 하나인 연저육찜을 맛볼 수 있다. 또한 30년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연밭’은 연잎찰밥과 명태찜을 곁들인 연밭정식과 연자녹두전 등 연을 재료로 한 요리를 선보이는 한식당으로 양평군 맛집으로 선정된 곳이다.

▲육콩이네 031-773-6733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용담리 535-8
▲두물머리연칼국수 031-774-2938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용담리 534-7
▲연밭 031-772-6200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용담리 514

절로 눈이 감기는 맛 안성마춤 한우구이

   

안성은 예로부터 특산물이 많은 넉넉한 고장이다. 질 좋은 안성 쌀과 안성배 등을 안성마춤 5대 브랜드로 선정하여 관리하는데, 그 중 단연 돋보이는 것이 안성맞춤 한우이다. 소의 생산부터 사육, 도축, 가공, 유통 전 과정을 종합관리시스템을 통해 관리하며 고품질을 유지한다.

안성시 전역의 다양한 음식점에서 원하는 등급과 부위별로 푸짐한 반찬을 곁들여 한우를 즐길 수 있다. 최근에는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직거래가 가능하도록 축산영농조합에서 공동 운영하는 한우타운이 들어서고 있는데, 고급한우를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여 안성을 찾는 관광객에게 좋은 평을 얻고 있으며 안성마춤 한우의 대중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두툼한 고기를 잘 피워진 참숯에 올려 겉만 바삭 할 정도로 구워야 고기의 육즙을 살려 안성마춤 한우의 제 맛을 느낄 수 있다. 큼지막한 고기 한 점을 소금에 찍어 입에 넣으면 부드러운 식감과 고소한 맛에 절로 눈이 감긴다. 안성마춤 한우는 위생적으로 냉장 숙성시켜 맛이 부드럽고 한우고유의 풍미가 일품이다.

▲안성맞춤한우촌 / 031-673-5550 / 경기도 안성시 삼죽면 미장리 82
▲안성마춤한우명품관 / 031-656-5285 /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반제리 168-1
▲일죽한우타운 / 031-671-2121 /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신흥리 140-1

내 몸을 위한 힐링밥상 여주 사찰음식

   

사찰음식은 산과 들의 채소로 음식을 만들고 육식과 오신채를 피하며 인공조미료를 전혀 넣지 않는 특징이 있다.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수행의 한 방법으로 여기어 사찰마다 독특한 조리법이 발달했다. 최근 웰빙 열풍과 함께 착한 먹거리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 몸을 위한 힐링음식으로서 사찰음식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다.

제철 산나물을 중심으로 한 상 가득 푸짐하게 차려주는 여주의 사찰음식점은 약이 되는 건강한 밥상을 찾는 이들로 늘 붐빈다. 이곳에서는 인근에서 채취하고 재배한 식재료를 사용하고 된장 고추장 등 직접 담은 장을 사용한다. 들깨가루를 올린 샐러드는 고소하면서도 나물의 향이 살아있고 도토리묵과 전병은 담백하면서도 깊은 맛을 보여준다. 최근 가장 인기가 좋다는 김 튀각은 짜지 않고 맛이 좋다. 모두 보기 좋고, 맛도 좋고, 영양 균형도 좋다. 

▲걸구쟁이네 / 031-885-9875 / 경기도 여주군 강천면 이호리 496-5
▲목련정사 / 031-882-5328 / 경기도 여주군 금사면 외평리 447

쫄깃한 서해의 선물 제부도 바지락칼국수

   

찬바람이 불어오면 따끈한 국물이 생각난다. 이럴 때 부담 없이 찾게 되는 것이 칼국수이다. 밀가루를 반죽하고 밀어서 넓게 편 후, 돌돌 말아서 칼로 썰어 칼국수 면을 만든다. 미리 불에 올려둔 큰 솥에 호박과 감자를 면과 함께 넣고 끓이면 투박한 칼국수가 완성된다. 하지만 이젠 그저 추억일 뿐 편안한 생활에 익숙해진 우리에게는 그 번거로운 과정을 주문하기도 실행하기에도 쉽지 않다. 그렇다면 제부도가 답이다.

화성시 제부도로 가는 진입로 주변과 바닷길 입구는 물론, 제부도 내의 해안도로에도 수많은 칼국수 식당이 있다. 대부분 인근에서 캐는 바지락과 해물을 아낌없이 푸짐하게 넣어 시원한 바지락칼국수를 내어준다. 서해의 짭조름한 바닷바람과 시원하게 펼쳐지는 풍경을 감상하며 먹는 바지락칼국수는 제부도의 별미이다.

▲시골마당 / 031-357-5436 /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장와리 282
▲물레방아 / 031-357-1476 /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송교리 35-1
▲대진횟집 / 031-357-2577 /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제부리 190-65

보글보글 맛있는 여행 연천 민물매운탕

   

연천에는 아름다운 풍경 못지않게 유명한 것이 있다. 바로 민물매운탕이다. 그도 그럴 것이 임진강과 한탄강이 흘러와 연천에서 만나기 때문에 민물매운탕이 유명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일지 모른다. 임진강과 한탄강은 민물고기의 보고이다. 쏘가리, 꺽지, 동자개, 꺼루치, 메기, 버들치, 돌무지, 동사리, 어름치, 마자, 모래무지 등 온갖 민물고기는 다 모여있다.

연천의 민물매운탕은 거칠게 굽이쳐 흐르는 강줄기와 낮은 수온에 단련된 싱싱한 재료를 사용하여 물고기의 육질이 쫀득쫀득하며, 집집마다 특별한 비법의 양념장으로 끓여낸 걸쭉한 국물 맛이 특징이다. 달달 하면서도 담백한 고기 살과 얼큰하면서도 개운한 국물은 밥 한 두 그릇 뚝딱 사라지게 한다. 

▲장남매운탕 / 031-835-7542 / 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1134-14
▲불탄소가든 / 031-834-2770 / 경기도 연천군 연천읍 고문리 832
▲대교여울목 / 031-835-2528 /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노곡리 609

윤기가 흐르는 명품 밥상 이천 쌀밥정식

   

예로부터 이천은 쌀로 이름난 곳이다. 또한 도자기와 온천으로도 유명한데, 흙과 물이 좋으니 기름지고 찰진 쌀이 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이치다. 똑같은 품종이라도 다른 지역에서 생산된 쌀보다 밥맛이 더 좋다. 성종 임금이 세종의 능에 다녀오는 길에 이천에서 지은 밥을 먹고 그 맛이 일품이라 하여 이천 쌀이 진상미로 오르게 되었다고 한다. 임금님 수라상에 올랐던 이천 쌀은 현재도 최고의 쌀로 인정받고 있다.

이천으로 들어가는 경충대로(3번국도)를 따라 신둔면과 사음동 일대에는 쌀밥거리가 형성되어 있다. 집집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20여 가지에 이르는 다양한 반찬과 이천의 특산미로 지은 쌀밥 한정식을 맛볼 수 있다. 특히 이맘때 햅쌀로 지은 밥이 가장 맛이 좋다. 돌솥에 갓 지은 쌀밥과 뚝배기에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된장찌개 그리고 고기와 생선구이, 간장게장, 계절나물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한 상 가득 차려진다.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밥 한 술 입에 넣으면 달짝지근하고 구수한 맛이 입 안 가득 퍼지고, 쫀득하면서 한 톨 한 톨 살아있는 밥알이 기분 좋게 씹힌다.

▲임금님쌀밥집 031-632-3646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수광리 152-9
▲이천쌀밥집 031-634-4813 경기도 이천시 신둔면 수광리 591
▲정일품 031-631-1188 경기도 이천시 사음동 630

경기도 갈비 열전 포천 이동갈비 vs 수원 왕갈비

   

포천 이동갈비의 가장 큰 매력은 무엇보다 푸짐함이다. 칼집을 넣어 넓게 편 갈비살과 갈비를 이쑤시개에 꽂아 만든 이동갈비 대여섯 대가 1인분이다. 간장과 물엿 등을 기본으로 하는 달짝지근한 양념은 식당마다 고유의 비법으로 고기를 연하게 만들고 풍미를 더해준다. 반찬으로 나오는 백김치는 뒷맛을 잡아주고 찌게와 밥 외에 국수와 냉면을 저렴하게 내어주는 것 또한 매력이다. 포천시 이동면 장암리와 도평리 일대에 이동갈비 거리가 형성되어 있다.

수원갈비는 1940년대 ‘화춘옥’에서 해장국에 들어가던 갈비를 구워 팔며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17cm 크기의 큰 갈비를 화덕에 구워 양재기에 담아내었다. 양념은 소금양념을 기본으로 사용하였다. 이후 여러 갈비집이 생기면서 갈비의 크기는 작아지고 양념도 간장 양념법이 일반화 되었다.

*포천이동갈비(양념)
▲김미자 할머니집 031-531-2600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장암리 216-4
▲소문난 이동갈비 031-531-0721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장암리 278-3
▲갈비1987 031-532-3077 경기도 포천시 이동면 장암리 242-4

*수원왕갈비(생)
▲가보정 031-238-3883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958-1
▲삼부자갈비 031-226-6688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96-1
신라갈비 031-212-2354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89-7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가평군공노조, 군 읍·면 군민편의중심
가평공노조, 조직문화 개선 캠페인 워
하남소방서, 수난사고 대비 구조대원
양평군, 제5회 양평군수배 그라운드골
경기도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