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6.29 수 22:04
> 뉴스 > 핫이슈 > 기획특집
     
풍성한 인심이 오고가는 곳 ‘가평 5일장’
구수한 말투와 푸짐한 덤에서 묻어나는 인심이 가득
2014년 05월 01일 (목) 14:38:56 이명택 기자 ksook6622@nate.com
   

[가평=팔당유역신문] 울긋불긋 핀 봄꽃마냥 언제나 생동감 넘치는 곳, 특유의 구수한 말투와 푸짐한 덤으로 진한 인심까지 전하는 ‘가평5일장’이 봄나물 내음 풍기며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매월 5일, 10일, 15일 등 5일마다 가평 장터길 일대는 가평5일장이 열려 여기저기 왁자지껄 활기가 넘친다.

오전 8시께 부터 상점가 입구에서 장터 1.2.3길과 보납로 3.4번 길까지 골목골목 좌판이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장이 선다.

장터길을 중심으로 ‘ㅂ’자형으로 형성된 가평5일장에는 젊은 상인뿐 아니라 직접 산에서 따오신 산나물과 신토불이 채소들을 담아 오신 할머니들까지 두런두런 장터 한곳에 자리를 잡는다.

특히 5월의 장터에는 두릅, 엄나무, 방풍나무, 곰취, 쑥, 돌나물, 미나리싹 등 신선한 봄나물 향기가 가득하다. 말만 잘하면 천 원짜리 몇 장으로도 산나물을 봉지 가득히 담아올 수 있다.

   
장터에서 먹을거리는 빠질 수 없는 재미다. 마치 올챙이 마냥 입안에서 미끄러져 넘어가는 구수한 올챙이국수와 쫄깃한 촌떡(메밀전병), 달콤한 꿀이 가득한 호떡과 방금 찐 따끈한 찐빵, 족발, 닭발, 오돌뼈 등 막걸리를 부르는 요리까지 풍성하다.

과일, 생선, 건어물과 견과류, 각종 잡화전까지 그 종류도 다양해 도시에서는 느낄 수 없는 시골 장터만의 재미와 정취가 곳곳에서 묻어난다.

오전 10시부터 북적이던 장터는 오후 6시가 되면 발길이 한산해져 7시가 되면 파장한다. 파장 즈음 장터를 찾으면 ‘떨이’로 더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것도 팁이다.

가평군에는 ▲ 끝자리가 ‘5’, ‘0’인 날에 열리는 가평5일장 ▲ ‘1’, ‘6’일에 열리는 설악장 ▲ ‘2’, ‘7’일에 열리는 청평장 ▲ ‘4’, ‘9’일에 열리는 현리장 등 4곳에서 5일마다 장이 선다.

가평5일장과 청평5일장은 전철역이 가까워 외지인들도 즐겨 찾는 곳 중 하나다. 가평역과 청평역에서 내려 버스로 5분이면 장터에 도착한다. 가평, 청평버스터미널에서는 걸어서 3분 정도면 5일장터에 도착할 수 있다.
이명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가평군공노조, 군 읍·면 군민편의중심
가평공노조, 조직문화 개선 캠페인 워
하남소방서, 수난사고 대비 구조대원
양평군, 제5회 양평군수배 그라운드골
경기도교육청,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담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