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5.22 수 17:05
> 뉴스 > 뉴스 > 경찰/소방
     
양평署,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 점검 실시
2019년 05월 15일 (수) 16:12:47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양평=팔당유역신문] 경기도 양평경찰서가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이 지난 달 17일 시행됨에 따라, 이번 달 16일까지 관내 150여 대의 어린이통학버스 전체에 대한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작동 여부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오는 17일부터는 전면 단속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하차확인장치 설치 및 정상 작동여부와 함께 불법 개·변조 여부를 집중적으로 확인하고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지 않은 통학버스에 대해서는 신속히 설치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하차확인장치는 어린이통학버스 운행을 마친 후 차량 내부에 남아있는 어린이가 있는지를 운전자가 확인토록 유도하는 장치로 통학버스 운전자가 차량 시동을 끈 후 3분 이내에 차량 뒷좌석에 설치된 하차확인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경고음이 발생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양평경찰서 관계자는 “현재 집중점검을 하고 있으나 법안 개정 자체를 모르고 있거나, 알고 있더라도 설치하지 않고 있는 사례를 다수 확인했다”며, “오는 17일 부터는 하차확인장치 작동의무 위반에 대한 집중단속이 시작되므로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시설 측의 각별한 관심과 동참”을 당부했다.

한편, 하차확인장치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자동차관리법 제29조 위반에 해당하여 자치단체로부터 과태료 3만원을 부과 받을 수 있으며 같은 법 제37조 1항에 의해 ‘정비명령’을 받게 된다.

만일, 정비명령을 받은 후 10일 이내에 이행하지 않으면 같은 법 제81조 22호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또한,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가 하차확인장치를 작동하지 않으면 도로교통법 제53조 5항에 의해 승합차량은 ‘범칙금 13만원과 벌점30점’, 승용차량은 ‘범칙금 12만원과 벌점30점’을 받게 되며, 어린이 하차 미확인 등 주의 소홀로 인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업무상과실치사상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양평署, 치안활동 기여 주민 4명 ‘
여주소방서, 교통사고 요구조자 중증도
양평, 건설현장 추락사고 불감증 여전
양평, 이웃 배려 없이 지붕 슬레이트
이천장애인복지관-여주베스트요양병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