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5 목 13:48
> 뉴스 > 뉴스 > 사회
     
양평군, 전국 최초 4년 전부터 몽골소똥구리 연구·복원
올해, 몽골로부터 2차에 걸쳐 300개체 도입하여 부화 중
2019년 08월 13일 (화) 17:12:53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 몽골 현지 소똥구리 사진.

[양평=팔당유역신문] 경기도 양평군(군수 정동균)과 양평곤충박물관(관장 신유항)이 2016년부터 몽골국립농업대학과 업무협약을 맺고 국내의 멸종위기종인 소똥구리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 7월에 1차로 몽골 현지 방문하여 200여 개체를 도입한 후, 2차 현지조사 및 도입을 위해서 지난 8월 6일부터 8월 12일까지 관계자들과 함께 방문했다.

이 기간 동안 몽골 연구진과 소똥구리 복원사업의 향후 발전계획 수립을 위한 회의 및 몽골 서식지 환경조사, 채집을 진행했다. 최종적으로 300여 개체를 채집하여 100개체를 국내 반입하고 200여 개체는 몽골국립농업대학교에 전달하여 연구실험을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양평곤충박물관은 지난 2016년부터 국내 대표적인 곤충학자인 신유항 박사를 비롯한 곤충전문가 김기원 학예사 등 연구진들이 양평군의 지원을 받아 소똥구리 연구·복원을 시작했다.

매년 200여 개체를 들여와 소똥구리 복원·증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2017년 양평 소똥구리 특별전 개최, 2018년 몽골 연구 교수들을 초청한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소똥구리 복원사업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 현재 부화 중인 소똥구리 애벌레 사진.

특히 작년에는 몽골에서 도입한 소똥구리의 국내 부화가 성공하여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소똥구리) 인공증식 증명서(2019.7.10.)를 발급받았다.

향후 양평곤충박물관은 복원·증식 확대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에게 살아있는 소똥구리를 볼 수 있도록 준비하고, 학술 연구발표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소똥구리 연구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번 현지 채집에 참여한 군 관계자는 “지자체로 유일하게 멸종위기종 소똥구리 복원을 추진하고 있는 양평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농업특구 양평군의 가치를 드높이고 양평곤충박물관이 국내 대표적인 곤충 전문박물관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을 첫해부터 참여했던 몽골국립농업대의 연구진 운다르마(Undarmaa davaasambuu) 교수는 “소똥구리 사업을 통해 양평군과 4년 동안 지속적인 상호협력관계가 이어져왔고, 이번 양평군-양평곤충박물관이 함께 몽골 현지 채집환경을 함께 분석했던 기회가 향후 소똥구리 공동 발전방향을 모색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팔당유역신문(http://www.hanaro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양평군, 경기도 시군종합평가서 우수지
여주시, 주민 체감안전도 상승 ‘오학
가평군, 가평역~국도75호선 연결 4
박현일 양평군의원, ‘공직혁명 및 혁
양평署, ‘전화금융사기 경보 발령’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623)경기도 여주시 우암로 24-1. 3층 | pdn114@daum.net
대표전화 : 070-8743-6366/긴급 :010-3124-9919 | 팩스 : 031-886-1289
등록일 : 2009년 8월 28일 | 등록번호 : 경기 아00227 | 발행인 : 이영일 | 편집인 : 이영일
Copyright 2009 (주)팔당유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한나